[2018.02 치우뉴스레터] 공예관 소식1

목록보기

추도사1_윤여옥_homepage

 

 

[추도의 글 전문]

그리운 유리지 선생님

 

어느덧 가신 뒤 다섯 번 바뀐 우수날입니다.

세월의 부지런이

마치 눈 속의 매화 같습니다.

 

기약 없이 떠나가신 선생님

귀뚜라미 우는 밤, 반달마저

구름 속에 숨어들었습니다.

 

귀촉도 동창에 하늘소리

구슬프게 울어 대던 밤에는

따라 울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임을 보내지 아니 하였습니다.’

<님의 침묵>에서 빌려봅니다.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김소월의 글로 불러봅니다.

 

다섯해 전 그렇게도 서둘러

하얀 은사시 끝가지로

하얀 구름 얼굴로 가셨습니다.

 

하얀 장미 싱그런 미소도

은근과 절제로 빚었던 혼들

피의 인연, 정의 인연

모두 그냥 두고 가셨습니다.

 

아직은 젊어서 못 간다고들 하는데

아직은 할 일이 너무 많아 못 간다는데

아모르 파티 입니까?

 

선생은 정녕 깊은 계곡과 동그란 호수가 있는

백장미 흐드러지고

백목련, 하얀 벚꽃 만발한 파라다이스

아버님 찾아

효성으로 가신 길 이었습니다.

 

돌이켜 봅니다.

선생은 아무도 가려하지 않던 길

선뜻 몸을 던진 퍼스트 펭귄이셨습니다.

 

여자의 길, 내던지고

태평양 망망대해 건너가

불대로 쇠 녹이고, 망치로 펴고…

 

「아름다운 삶의 한 형식」에서도

쇠·나무·돌 가림 없이

‘죽음은 삶의 가장 깊은 곳’이라 死의 讚美로 녹여내셨습니다.

 

한국 금속공예 전용 전시관

긴요하다며 꿋꿋하게 황소처럼

큰 획을 그리셨습니다.

 

진정한 스승이셨습니다.

인간됨이 먼저라며

예의범절 까지도 서당 훈장처럼 꼿꼿하신

큰 마중물로 로망이셨습니다.

 

언제던가요?

방배동 작업실 이층으로

퇴근길 어스름한데

문 여는 순간 난데없이 새까만 복면이

억세게 잡아채며 시퍼런 칼 데미는 순간

까무러칠 법도 한데

‘호랑이에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

떠올리며 바닥에 설치해둔 방범벨 스위치

가냘픈 발 쭉 뻗어 밟았었습니다.

온 건물 요란하게 벨소리 울리고

복면은 줄행랑 쳤고

그제서야 선생은 바람 빠지는 튜브처럼

주저 앉았었다지요.

 

그 일이 계기 였던가요?

우리집 화순이 딸 데려가 도리로 키웠습니다.

천생연분이었습니다.

도리는 유명했습니다.

선생의 그림자로 충견이었습니다.

그런데 도리도 선생 곁으로 갔다지요?

 

바람이 불어도

비가 와도 어쩔 수 없으셨나요.

백목련 조만간 봄을 일으킬텐데…

루비콘을 건너고 마셨습니다.

 

화용월태(花容月態)하고

요조숙녀(窈窕淑女)로

물고기는 물속 깊이 숨고

기러기는 땅에 떨어졌습니다.

「다뉴브강의 잔 물결」에 새 옷 입혀

불러봅니다.

 

오던 구름 멈출 수 없고

가던 바람 돌아설 수 없으니

어찌 하오리요.

 

티 한 점 없는 순수함이여

깔끔함이여 그대는

한송이 하얀 장미꽃이셨습니다.

 

2018년 2월 19일

윤여옥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최종 심사결과 발표

목록보기

유리지공예관에서 주최하고 고려아연주식회사에서 후원하는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의 최종 심사 결과를 공지합니다.

20명의 지원자 중 1차 슬라이드 심사를 거쳐 5명의 2차 심사 대상자를 선정하였고, 12월 20일에 후보자 5인을 대상으로 2차 심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방문 및 우편으로 제출된 포트폴리오와 활동자료를 토대로 심사하여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최종 수상자 2인이 결정되었습니다.

최종 수상자와 심사위원진의 명단은 아래와 같습니다.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수상자

 천우선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1, 2차 심사위원

김정후 서도식 정용진

 

이번 공모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분들과 특히 소중한 자료를 제출해주신 지원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더불어 2018년도 봄을 맞이하여 열릴 시상식과 수상자 기념전시에 공예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시상식 및 전시 일정은 추후 공지하겠습니다.

 

유리지공예관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1차 심사결과 발표

목록보기

유리지공예관에서 주최하고 고려아연주식회사에서 후원하는 2017 올해의 금속공예가상의 1차 심사 결과 및 2차 심사 대상자를 공지합니다.

 

11월 27일 자정에 마감한 1차 지원서 접수에 20명의 지원자께서 공모해주셨으며, 12월 5일에 심사를 진행한 결과, 총 5인의 지원자를 2차 심사의 대상자로 선정하였습니다.

 

2차 심사 대상자의 명단은 아래와 같습니다.

 

고욱 김계옥 이영임 이재익 천우선

 

2차 심사는 12월 중에 유리지공예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방문 및 우편으로 제출된 포트폴리오와 활동자료를 토대로 심사하여 <올해의 금속공예가상>의 2017년도 최종 수상자 2인을 결정하게 됩니다. 심사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하여 2차 심사가 종료 이후에 수상자와 심사위원 명단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분들과 특히 소중한 자료를 제출해주신 지원자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유리지공예관

 

 

유리지공예관 하반기 기획전시 Passing the Life

목록보기

Passing the Life_홈페이지 배너

 

- 전시제목

Passing the Life

 

- 전시기간

2017.11.24-12.22

 

- 참여작가

배종헌, 서도식, 송광자, 유리지, 이동하, 장윤우, 전용일, 최우현, 홍경희, 황윤선

 

- 관람시간 및 휴관일

관람시간: 11:00-17:00 휴관일: 매주 월요일

 

Passing the Life

《Passing the Life》전은 삶의 중요한 궤적을 살펴보고자 기획된 전시로, 배종헌, 서도식, 송광자, 유리지, 이동하, 장윤우, 전용일, 최우현, 홍경희, 황윤선이 참여한다. 금속공예부터 설치, 평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출품되는 이 전시는 통과의례의 개념에서 시작된다. 세상에 태어나 생을 마감하기까지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유한하다. 인간은 성장의 절기마다 의식을 통해 지위의 획득을 기념하는데, 방 주네프(Van Gennep)는 이것을 ‘통과의례’라는 단어로 정의하였다. 오늘날 현대 사회에서 의례의 의미는 약화되고 있는 추세지만 다양한 방면에서 치러지는 것을 볼 수 있으며, 크고 작은 의식에는 기쁨을 나누고 순간을 간직하고 싶은 마음이 담겨있다. 이러한 출발점에서 전시는 크게 삶부터 서약, 생의 마감, 귀의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에 출품하는 10명의 작가는 생의 순간을 조형적으로 응시하여 자신만의 방법으로 해석, 밀도 높은 작품으로 구현해낸 점이 주목할 만하다. 이들의 작업은 개인에서 출발한 것이지만 삶에 대한 성찰과 짙은 고민, 인간 그리고 삶을 향한 메시지가 내포되어 보는 이로 하여금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이번 전시를 통해 바쁜 일상에서 지나쳐온 소중한 순간을 다시금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미술의 일상적 가치를 향유하고, 삶의 의미를 일깨우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